2017년 봄철정기학술대회_보도자료(서울경제)
http://www.sedaily.com/NewsView/1OH8YDO2QK

공정성 시비 설움 벗은 리얼미터..."대선여론조사 편향성 가장 적어"

서울대 폴랩 1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리얼미터 조사 중립성 가장 높게 나와
정치권의 길들이기 표적 됐던 수난 딛고
공정한 여론조사기관이란 인증받게 돼

민병권 기자
2017-06-18 18:30:18
정치일반

지난 대통렁선거는 정치권 뿐 아니라 여론조사기관들에게도 큰 시련이었다. 전례 없는 조기 대선으로 단기 승부를 내야 했던 여야는 작은 여론의 변화에도 과잉대응했고 이로 인해 여론조사기관들을 툭하면 흔들어대곤 했다. 그 중에서도 정치 공세의 표적이 됐던 리얼미터는 선거가 끝나고 한달여 뒤에야 함박웃음을 짓게 됐다. 학계에서 ‘공정한 여론조사기관’이란 평가를 받게 된 덕분이다.

서울대 폴랩의 ‘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리얼미터의 정례여론조사 결과가 주요 국내 여론조사중 가장 편향성이 적어 중립적인 것으로 평가됐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17일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에서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가 발제했다.


앞서 리얼미터는 대선 기간이던 지난 4월 중순과 5월초 국민의당으로부터 여론조사 관련 사전신고의무 및 공정성 관련 시비 등에 휘말려 법정소송까지 치러야 했다. 이를 놓고 당시 정치권이 여론조사기관 길들이기를 하려는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다른 대형 여론조사기관의 한 관계자는 “지난 대선기간동안 국내 여론조사기관들은 정치권의 입김에 전례 없는 수난을 당해야 했다”며 “여야, 당파 할 것 없이 자신의 후보에게 유리한 조사결과가 나오면 부각시키고 불리한 결과가 나오면 조사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마녀사냥을 해 이 분야 종사자들 모두 너무 힘들었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선거철마다 반복되는 여론조사 공정성 논란을 차단하려면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관련 분야 종사자와 조사 의뢰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자성론도 있다. 또 다른 여론조사 기관 관계자는 “선거기간마다 촉박한 시한과 빠듯한 예산에 맞춰 여론을 조사를 하다 보면 표본이나 설문조사방식 등의 설계에서 보다 저렴한 비용에 빨리 결과를 낼 수 있는 방식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처할 때가 있다”며 “조사의 효율성을 높이면서도 객관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술적 연구를 위해 업계 공동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조사를 의뢰하는 발주처가 여론조사용역에 대해 ‘제값 주기’에 나서는 것도 보다 공정한 여론조사 문화를 이루기 위한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민병권기자 newsroom@sedaily.com